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네티즌, 이강인 골든볼에 “한국 에이스가 월반 수상”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강인(18·발렌시아)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골든볼(MVP)을 수상하자 일본 언론과 네티즌들이 관심을 나타냈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새벽 1시 폴란드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 선발 출전, 전반 5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올렸다. 하지만 한국대표팀은 이후 3골을 잇달아 우크라이나에 내주며 1-3으로 역전패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대활약했다. 4강전까지 1골 4도움으로 한국의 남자 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 첫 결승전이라는 역사를 이끌었다. 이날 결승전에서도 득점에 성공, 2골 4도움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결국 이강인은 경기 후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 지난 2003년 이스마일 마타르(UAE)에 이어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 쾌거다. 이강인은 2년 후에도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또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자신이 태어난지 6692일(만 18년 3개월 28일)이 되는 날에 골든볼을 차지했다. 이는 역대 U-20 골든볼 수상자 중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 이어 2번째로 어린 나이이다. 메시는 지난 2005년 18년 8일의 기록으로 골든볼을 품었다.
 
이에 일본 매체 ‘게키사카’는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에 대해 “대회 최우수선수에는 한국 에이스가 ‘월반’ 수상했다”면서 “다음 대회 출전자격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커킹’도 “이강인은 이번 대회 총 7경기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했고 에이스로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고 전한 뒤 “일본은 이번 대회 페어플레이 트로피를 안았다”고 전했다.
 
해외 네티즌 반응 커뮤니티 가생이닷컴도 이날 한국과 우크라이나와의 준결승전을 본 일본 네티즌의 5ch 실황 반응을 번역해 공개했다.
 
이날 경기를 본 일본 네티즌들은 “이강인 장난 아니네”, “05년도 메시, 07년도 아궤로, 13년도 포그바, 19년도 이강인. 최고다” 등 반응을 보이며 이강인의 플레이를 칭찬했다.
 
결승을 마친 뒤 이어진 시상식에서 이강인이 ‘골든볼’ 수상자로 호명되자 “월반으로 MVP는 대단하다”, “이 아이는 이승우에 비해 고급 이미지가 있다”, “이강인은 2024년 파리 올림픽에도 나올 수도 있다”며 그의 수상을 축하했다.
 
또 일본에 페어플레이상이 돌아간 것에 대해 “페어플레이와 쓰레기 줍기가 일본의 꽃이다”, “일본은 페어플레이상 정도밖에 없구나”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워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