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한데이"…방탄소년단, 5만 관객과 부산 팬미팅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부산을 뜨겁게 달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5일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보조경기장에서 데뷔 6주년을 기념한 팬미팅 'BTS 5TH MUSTER MAGIC SHOP'(머스터 매직샵)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첫 날 자리한 2만 5000여 명의 팬들은 150분 동안 방탄소년단과 호흡하며 뜨거운 함성을 내질렀다.

팬미팅 전부터 "쏴라있네! 아미" "부산 좋네" 등의 기대감을 내비쳤던 방탄소년단은 첫 날 팬미팅을 마친 후에도 트위터를 통해 팬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국은 브이 셀카 두 장과 "너무 즐거웠어요"라고 적었고, 제이홉은 "부산 사랑한데이"라며 보라색 하트로 팬사랑을 보였다.

방탄소년단은 16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또 한 번 팬들을 만난다. 부산경찰은 첫 날에 이어 행사장 주변 주요 교차로 등 32곳에 교통경찰 134명을 집중 배치해 교통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에 따르면 지하철도 기존 대비 18차례 증편 운행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