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컵 놓쳤어도 골든볼…FIFA는 이강인 택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에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폴란드 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섰다.

U-20 월드컵 대회 최고 선수 공인
2골 4도움…한국 축구 최초 수상
준우승 뒤 동료 격려, 리더십도 MVP

 
이강인은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MVP)의 주인공이 됐다. 남자축구 역사를 통틀어 한국인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받은 건 처음이다. 앞서 2002 한ㆍ일 월드컵 당시 한국을 4강에 올려놓은 수비수 홍명보가 브론즈볼(MVP 투표 3위)에 오른 게 이전 최고 성적이다.
 
지난 1977년 이 대회가 시작된 이후 42년의 역사를 통틀어 아시아 선수가 이 상을 수상한 건 지난 2003년 이스마일 마타르(UAE) 이후 두 번째다. 골든볼은 지난 2005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를 비롯해 2007년 세르히오 아구에로(아르헨티나), 2013년 폴 포그바(프랑스) 등 여러 명의 월드 스타가 거쳐간 의미 있는 상이다.
 
이강인은 결승전에서 전반 5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한국의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에이스로서 역할을 다 했다. 이후 한국이 세 골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이강인은 마지막까지 한국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하며 투혼을 불태웠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1-3으로 아쉬운 역전패 한 한국의 이강인이 골키퍼 이광연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1-3으로 아쉬운 역전패 한 한국의 이강인이 골키퍼 이광연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골든볼은 우승팀에서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FIFA 테크니컬 스터디 그룹(TSG) 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여섯 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발군의 활약을 펼친 이강인의 손을 들어줬다.
 
경기력 뿐만 아니라 리더십도 100점이었다. 이강인은 결승전에서 역전패를 허용한 직후 아쉬워하는 동료 선수 한 명 한 명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안아주고 얼굴을 감싸쥐며 격려했다. 모든 선수들과 대화를 나눈 뒤에야 멀리 떨어진 곳에서 혼자 고개를 숙였다.
 
골든볼은 마지막 순간까지 대회를 아름답게 빛낸 이강인에게 주는 FIFA의 선물이었다.
 
우치=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