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정용 감독 "감독인 내가 부족해 결승 패배...최선 다한 선수들 고마워"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정정용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정정용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정용(50)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낸 제자들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전반 34분과 후반 8분, 후반 44분에 연속 실점하면서 1-3으로 패했다. 비록 결승에서 졌지만 한국은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치면서,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국민 여러분 감사하다. 밤 늦은 시간에 응원해주시고 우리 선수들도 최선을 다해 뛰어줘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90분동안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전술적으로, 전략적으로,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감독인 내가 좀 부족해서 좀 더 잘 할 수 있는 걸 못 했다. 이 부분을 더 발전시켜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선제골이 다음에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들을 하려고 했지만, 선수들이 지키려고 했던 부분들이 아쉬웠다. 후반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패인을 내놓았다.
 
그래도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의 성과를 통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정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이번 경기로 한 단계, 두 단계 더 발전된 모습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간다. 자신들이 맡은 역할을 충분히 운동장에서 펼쳐보였다. 그동안 우리 선수들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