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이혼한 뒤에도 어린 아들의 옷과 장난감을 버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유족들은 고인의 시신이라도 찾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동생 : 옷도 (아들이) 아기 때 거예요. 아기를 못 봐서 너무 그리워했거든요. 아기 냄새라도 맡고 싶다고 하나도 버리지 못했어요.]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 씨의 동생은 오늘(15일)도 형의 사진 앞에 흰 죽을 놓고 향을 피웠습니다.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강씨는 짬짬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돈을 모두 아들 양육비로 보냈습니다.

고유정이 아이를 제주의 친정에 맡겨두고 있다는 사실은 까맣게 몰랐습니다.

[피해자 동생 : (고유정 친정은) 부유한 집안이에요.]

정작 강씨 본인은 좋은 옷 1벌 사입지 못했다고 합니다.

강씨 유족들은 시신이라도 찾기를 애타게 바라고 있습니다.

[피해자 동생 :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은 이제 형님 명예를 지키는 것과 형님 시신을 좀 수습하고 싶어요.]

한편 고유정의 잔혹한 범죄 행각이 속속 드러나면서 괴담 수준의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습니다.

고유정 전 남자친구의 행방불명설이나 현 남편 H씨의 전 부인 죽음에 고유정이 관련됐다는 것 등입니다.

하지만 제주 경찰은 고유정과 과거 인연이 있거나 도내 실종자 목록 전체를 확인한 결과 관련성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H씨도 전 부인의 죽음과 고유정은 전혀 관련이 없다며 고인의 명예를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JTBC 핫클릭

현 남편 "고유정, 각방 쓰자더니…아들, 피 흘린 채 숨져" 의붓아들, 일반 질식사와 달라…고유정, '약물 검사' 거부 '고유정 고소' 현 남편 "고씨가 준 음료 마시고 졸음 쏟아져" 고유정 재혼 남편, 고씨 고소…"아들 살해 정황 많다" 범행도구 사며 포인트 적립…"고유정, 사이코패스 가능성"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