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몽니, 데이식스 꺾고 1승···이상민 "제작자로서 욕심나는 목소리" 극찬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몽니가 데이식스를 꺾고 1승을 거머쥐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스타 메이커' 이상민 특집으로 꾸며져 군조&강남, 그룹 위키미키, 몽니, 데이식스, 스바스바(바버렛츠&스윗소로우), 육중완 밴드가 출연했다.

이날 두 번째 무대에 오른 데이식스는 디바의 곡 'Up&Down'을 선곡, 록 감성으로 완벽하게 재해석해 놀라움을 안겼다. 무대를 본 이상민은 "너무 좋아하는 곡인데 두 배 이상 멋있었다. 본인들의 스타일대로 완벽하게 옷을 입혔다"며 호평했다. 이에 데이식스는 룰라의 '3!4!'를 부른 스바스바를 누르고 1승을 차지했다.

세 번째 무대는 몽니가 꾸몄다. QOQ의 '떠나가라'를 선택한 몽니는 "이상민은 내게 청춘의 아이콘이다. 하드록과 레게를 섞었다. 새로운 시도였다"라며 파워풀한 공연을 예고했다. 이후 스페셜 게스트 스컬이 등장, 카리스마 있는 레게 랩핑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본 이상민은 몽니에 대해 "프로듀서다 보니까 이 목소리는 얼마나 잘 될 것 같다는 감을 잡는다"라며 "제작자로는 욕심나는 목소리다. 명품 목소리를 갖고 있다"고 극찬했다. 즐거운 레게 파티로 좌중을 압도한 몽니는 총 404표를 획득하며 후배 밴드 데이식스를 상대로 승리를 얻어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