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이란 유조선 피격 싸고 ‘으르렁’…폭발 일보 직전 중동

이란 해군 소속 선박이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공격을 받아 불이 난 유조선에 접근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AP=뉴시스]

이란 해군 소속 선박이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공격을 받아 불이 난 유조선에 접근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AP=뉴시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에 대해 미국과 이란이 서로를 배후로 지목하면서 중동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피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지만 이란은 미국이 벌인 자작극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AP통신 등은 걸프해역으로 이어지는 오만해에서 지난 13일 노르웨이 선박을 포함한 유조선 두 척이 어뢰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피격 유조선 중 한 척에서는 굵은 연기 기둥이 치솟을 만큼 타격이 컸지만 다행히 선원들은 모두 구조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란이 이번 공격에 책임이 있다는 게 미국의 평가”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공격에 사용된 무기와 작전 수행에 필요한 전문 지식 수준 등을 고려하면 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어떤 그룹도 이란만큼의 정교함을 갖추고 있지 않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들의 공격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명백한 위협이자 항행의 자유에 대한 노골적 공격이며 용납할 수 없는 긴장 고조 활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제사회는 항행의 자유와 무고한 민간인을 표적으로 한 이란의 공격을 규탄한다”며 “이란은 테러와 유혈 사태, 강탈이 아니라 외교를 해야 한다. 미국은 세계 무역과 지역 안정을 보호하기 위해 파트너 및 동맹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오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란 비판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나는 개인적으로 이란과의 협상을 생각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느낀다”며 “그들은 준비되지 않았고 우리 또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하지만 이란은 미국의 주장을 완강히 부인했다. 군사 행동의 명분을 쌓기 위해 미국이 오만해에서 유조선을 공격하는 자작극을 벌였다는 게 이란의 주장이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언 이란 의회 외교위원회 특별고문은 폼페이오 장관 브리핑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미 중앙정보국(CIA)과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가 페르시아만(걸프해역)과 오만해를 통한 원유 수출을 불안하게 하는 주요 용의자”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바레인의 어리석음도 중동에서 폭력의 불꽃을 부채질한다”며 “이란은 국익과 지역 안보를 강력히 지키고 불안을 야기하는 적을 좌절케 하겠다. 그리고 백악관을 물리치겠다”고 주장했다.
 
국제사회는 신중한 입장이다. 유엔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다른 회원국들은 이번 피격이 이란의 소행이라는 미국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고 있으며, 이번 공격을 이란과 연관 지을 수 있는 증거가 없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 미군 당국은 이란 경비정이 증거를 인멸하는 장면을 확보했다고 주장하며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미군 중부사령부는 이란 경비정이 피격 당한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에 접근했으며, 이 배에서 미폭발 선체 부착 기뢰를 제거하는 장면이 촬영됐다고 밝혔다. 미군은 제거되기 전 기뢰 사진도 공개했다.
 
이란 경비정은 미 해군 전함과 드론이 4시간 동안 사고 현장에 머문 뒤에도 기뢰 근처에 남아 있었는데, 미 관료들은 이란이 범행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이같이 행동했다고 보고 있다.
 
반면 피해 선박을 운용하는 일본의 고쿠카산업 측은 “기뢰 공격은 없었다”고 밝혔다. 가타다 유타카 사장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유조선이 착탄 피해를 받은 곳은 수면에서 꽤 떨어진 윗부분”이라며 “기뢰나 어뢰, 장착물에 의한 피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불발 기뢰가 발견됐다는 미군 주장에 대한 반박이라고 NHK 등은 전했다.
 
최근 중동에서는 크고 작은 무력 충돌과 사고가 잇따르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달 12일에는 오만해에서 유조선 네 척에 대한 공격이 있었고, 미국은 당시에도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이틀 뒤인 지난달 14일에도 폭발물을 실은 정체불명의 무장 드론이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을 공격했다. 오만해는 원유 수송로이자 걸프해역의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과 이어진다. 이란은 미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 이 해협을 봉쇄할 수 있다고 수차례 경고해 왔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