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유정 범행 펜션서 발견된 머리카락 DNA, 분석 불가"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 [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사건이 발생한 제주도의 펜션에서 발견된 머리카락의 DNA가 분석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범행을 벌인 장소로 지목한 펜션에서 수거한 머리카락 58수,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에서 수거한 머리카락 56수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했지만 DNA를 채취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고유정이 유기한 피해자의 시신 일부로 추정됐던 뼛조각은 동물 뼈로 판정됐다. 경찰은 지난 5일 인천 서구의 재활용업체에서 뼛조각을 발견해 이를 국과수에 보낸 바 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유정이 경기 김포시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전 남편 강모(36)씨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확인하고 이를 추적해 왔다. 경찰은 해당 종량제봉투의 이동 경로를 쫓아 인천시 서구 재활용 업체까지 왔다. 이 뼛조각은 재활용 업체에 오기 전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600도로 고열 처리됐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한 고유정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초 경기도 김포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강모씨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한 고유정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초 경기도 김포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강모씨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인천 서구의 재활용업체에서 라면박스 2개 분량의 뼈 추정 물체를 추가 수거해 국과수에 긴급 감정을 의뢰했다.
 
그러나 뼛조각 동물의 것으로 판명되고 사건의 명백한 증거물인 피해자의 시신이 아직 수습되지 못하면서 수사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경찰은 시신을 찾는 전단지를 뿌리는 등 시신 회수에 수사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