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계속되는 김제동 출연료 논란…“이순신 축제서 1500만원 강연”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대전 대덕구와 충남 논산시에 이어 아산시에서도 김씨에게 지급된 강연료가 문제된 것이다 것이다.
 
장기승 충남 아산시의원은 14일 “김씨가 2017년 성웅 이순신 축제와 보육인 대회에서 두 차례 강연하고 강연료로 총 2700만원을 받아 갔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당시 시장은 현재 청와대 정무비서관인 복기왕 시장”이라며 “정치적 코드가 맞는 연예인을 데려와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받아들일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2017년 4월 29일 온양온천역광장에서 열린 제56회 성웅 아산 이순신 축제에서 ‘김제동 이야기 콘서트’를 진행하고 행사비로 1500만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이어 같은 해 11월 16일 아산의 경찰대 대강당에서 열린 ‘아산 보육 교직원 한마음대회’에서도 1200만원을 받고 강연했다.
 
이와 관련 아산시 관계자는 김씨가 단순한 강연을 한 게 아니라 일종의 공연을 하고 출연료를 받은 것이어서 통상적인 수준에서 액수가 많다거나 적은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씨는 대전 대덕구 청소년·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1시간 30분 강연에 1550만원을 받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고액 강연료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대덕구는 김씨 측과 협의해 강연을 취소했다.  
 
이후 김씨가 2017년 논산 시민을 대상으로 한 행사에서도 1시간 30분 강연에 1620만원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이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