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유플러스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 성황리 마무리"


LG유플러스는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 행사가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14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개최한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 본선이 6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 간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됐다.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는 야구대회 본선 경기를 비롯해 경기 외에도 다양한 이벤트 행사가 진행됐다.
 
`U+5G 체험존`과 프로야구 레전드 원포인트 레슨`에 사회인 야구 동호인 및 관람객 총 1,700여 명이 방문했다.
 
특히 경기장 입구에 설치된 ‘U+5G 체험존’에는 U+VR과 U+AR의 인기 콘텐츠 모델인 치어리더 이나경이 U+5G 콘텐츠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척 스카이돔 불펜에서는 LG 트윈스 레전드 이상훈 위원을 비롯해 프로 출신 코치들이 사회인 야구인을 대상으로 `프로야구 레전드 원포인트 레슨` 행사를 진행했다.
 
레슨에 참여한 사회인 야구인들 모두 30여 대의 카메라로 자신의 타격폼을 촬영 후 다양한 각도에서 확인하며 U+프로야구 5G 기능인 `홈밀착 영상`의 타임슬라이스 기능을 체험했다.
 
또 LG유플러스 사내 야구동호회인 레드칙스와 농아인 야구단 기드온이 일일 감독 `이상훈`과 `마해영`의 코칭을 받으며 특별 이벤트 매치를 펼치기도 했다.


한편,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 본선에서 ‘디펜스원’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디펜스원’은 본선 경기에서 ‘조마조마 연예인 야구단’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25WARRIORS’에게 11-1 승리를 거머쥐으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대회 준우승은 ‘25WARRIORS’, ‘건대불소OB’와 ‘램페이지’가 공동 3위를 차지했다. 본선 경기는 스포츠전문 채널 SPOTV+와 U+모바일tv 앱을 통해 생중계됐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사회인들의 생활 체육 야구 참여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주최한 이번 대회는 총 1,010팀이 참가 신청하며 국내 최대 규모, 최고 인기의 사회인 야구대회로 발돋움했다. 생방송 조추첨을 통해 예선에 진출한 64개 팀은 4월 13일부터 두 달간 스트라이크존 볼파크에서 녹다운(Knock-down) 토너먼트를 치룬 끝에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8강 본선 무대에 올랐다”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2팀 감동빈 팀장은 “작년 첫 회 600여개 팀에 이어, 올해는 무려 1,010팀 으로부터 신청이 쇄도한 만큼 국내 사회인 야구의 뜨거운 열정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야구인들의 꿈의 무대인 고척 스카이돔에서의 결선경기를 통해 국내 사회인 야구팬들 모두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