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차, 장갑차가 강 건너게 도와주는 장비 국산화된다

 현대로템이 국산화 예정인 터키 FNSS의 자주도하장비 AAAB.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국산화 예정인 터키 FNSS의 자주도하장비 AAAB.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자주도하장비 국산화를 선언했다. 미국 장비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군의 도하작전이 국산 장비로 실현되는 날이 머지않았다.
 
현대로템은 지난 13일~14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에 자주도하장비를 비롯한 경장갑차, 차륜형지휘소용차량 등 방산부문 신제품 모형을 출품했다.
 
자주도하장비는 전차, 장갑차 등 기동부대가 하천을 건널 수 있게 돕는 차량이다. 여러 대를 연결해 교량처럼 활용하거나 차량 개별적으로 기동부대를 싣고 수상 이동이 가능하다. 우리 군에서 운용 중인 자주도하장비는 리본부교(Ribbon bridge system)로, 미국 장비다.
 
현대로템의 자주도하장비 국산화 계획은 AAAB(Armored Amphibious Assault Bridge) 개량을 통해 이뤄질 전망이다. AAAB는 글로벌 방산업체 영국 BAE 시스템스의 미국 법인과 터키 FNSS가 함께 만든 자주도하장비다. 터키는 4계절이 뚜렷하고 하천, 산지 등 지형환경이 한국과 유사한데, AAAB가 터키에서 안정적으로 전력화돼 운용 중이라는 점이 고려됐다.
 
현대로템은 무한궤도가 아닌 8x8 차륜형 차량으로 자주도하장비 국산화 개발을 시작했다. 바퀴가 구멍 나도 주행할 수 있도록 런플랫 타이어가 적용될 예정이다. 지형에 따라 바퀴 공기압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공기압자동조절장치(CTIS)와 지형에 따른 맞춤형 차량 높이 조절장치, 수상 주행 시 360도 회전이 가능한 펌프젯 등 다양한 기능을 넣어 성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자주도하장비 국산화 사업이 진행되면 국내 중소업체들의 관련 기술 발전과 경영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이 국산화 예정인 터키 FNSS의 자주도하장비 AAAB.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국산화 예정인 터키 FNSS의 자주도하장비 AAAB. [사진 현대로템]

 
국산 자주도하장비 개발은 이제 시작단계다. 현대로템은 이르면 올해 연말 방위사업청의 자주도하장비 국산화 계획 발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선제적 개발계획 수립으로 체계개발사업자로 선정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학술대회에 경장갑차도 함께 전시했다. 승용차 정도의 작은 크기로 항공기 탑재를 통한 공중수송이 가능하며 신속한 기동 능력을 겸비한 차량이다. 차륜형이 아닌 무한궤도로 움직이며 기관총, 포탑 등 다양한 무장을 탑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경장갑차도 자주도하장비와 같이 해외 기술을 국산화할 계획이다.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현재 양산 중인 차륜형장갑차의 계열형 차량이다. 네트워크 기반 전투지휘체계 운용 능력을 갖춘 이동식 전투지휘 차량으로, 2016년 현대로템이 체계개발사업을 수주했다. 체계계발은 내년 완료될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방산부문 기술과 제품 개발에 정진해 글로벌 선두 방산기업으로 시장의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문희철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