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피해… 학교 10여곳 급식중단

붉게 변한 필터. [뉴시스]

붉게 변한 필터. [뉴시스]

인천 지역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서구와 영종 지역에 이어 강화도까지 영향을 받고 있다.
 
1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인천 강화지역 유·초·중·고 12곳의 학교에서 붉은 수돗물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로 인해 이들 학교는 이날부터 대체 급식(8개교), 생수 지원(2개교) 등을 통해 급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나머지 2개 학교는 급식 진행 여부 등을 논의 중이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전날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해당 지역에 대한 간이 수질검사를 실시했으나 이 수돗물도 서구·영종 지역과 마찬가지로 '적합' 판정이 나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강화지역 10여개 학교에서도 적수 피해 의심신고가 접수됐다"며 "이날 시와 함께 정밀 수질검사·실태 파악 등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로 인천 서구·중구 영종 지역의 60여개의 학교는 여전히 정상 급식을 중단하고 있다. 붉은수돗물 사태는 지난달 30일 인천 영종과 서구 지역 수돗물에서 적수가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검사를 실시하며 단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사태로 피부질환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100여건이 접수됐으며 피해민원도 1만건을 넘었다. 인천 지역 60여개의 학교는 급식을 중단했다. 
 
이와 관련 시와 환경부 측은 "인천시 수돗물은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는 의견만 전달했을 뿐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이나 공식 조사 결과는 발표하지 않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