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두언 “홍문종의 40~50명 탈당 주장…가능성 없는 얘기”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정두언 전 의원은 14일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동반 탈당' 주장에 대해 “너무 지나친 얘기다. 누가 그렇게 나가겠나”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공천 탈락한 사람 몇 명 가겠지만, 신당이 됐든 대한애국당이 됐든 지역구에서 당선될 확률은 거의 없다. 그러니까 40~50명이 누가 나가겠나.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홍 의원은 오는 10~12월에 40~50명의 현역 의원들이 한국당을 탈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홍 의원은 지금 사학재단 금품 문제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다. 원래 당헌당규상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가 돼야 한다. 다시 말해 공천을 받을 수가 없단 얘기”라며 “어차피 공천 못 받는 분이다, 그러니까 지금 다른 당으로 정치를 계속할 것이냐는 생각을 가진 것 같다”고 홍 의원 발언에 의미를 부여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학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학 있다. [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한국당의 인적쇄신과 관련 “황교안 대표가 결단을 내릴 시간이 올 거 같다. 굉장히 어려운 처지에 빠졌다. 이제부터 산토끼, 집토끼 논쟁 아닌가?”라며 “집토끼는 결국 어디 도망가지 않는다. 집토끼가 민주당 찍겠나? 결단을 내려서 저기 산토끼를 잡아 올방법을 강구해야 된다”고 핵심 친박들에 대한 정리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인적쇄신으로) 대한애국당이나 신당이 생길지 모르지만 표를 가져간다 해도 그건 미미한 표고 오히려 당을 제대로 추스르고 제대로 모양을 갖췄을 때 올 수 있는 중도표가 더 많다. 이제 지도력을 발휘해야 할 때가 온 것”이라며 “과거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는 2000년 총선에서 중진들을 대거 자르고 총선에서 승리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내년 총선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해 “저는 비례 대표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종로라는 게 사실 옛날하고는 다르다. 지금은 지역구 내부구도가 많이 민주당 쪽으로 기울어졌다”며 “본인이 여러 가지 리스크를 생각해서 비례 대표로 갈 거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박원순, 이재명, 김경수 등 광역단체장들과 만나며 광폭 행보를벌이는 데 대해서는 “저는 정치권에 스타 플레이어가 많이 나타나는 거 좋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정치권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또 역할도 할 수 있고 뭔가 변화를 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야당에도 양정철 같은 리베로가 나타나서 뭐 당을 좀 뒤흔들면서 변화를 끌어내고 이런 모습들이 저는 국민한테는 더 보기가 좋다고 생각한다”며 “황교안 대표도 그런 생각을 해야 한다. 야당에도 양정철 같은 스타 플레이어들이 몇 명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