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너 이승훈, YG-한서희 사이서 비아이 마약 의혹 은폐 시도"

위너 이승훈. [뉴스1]

위너 이승훈. [뉴스1]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이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구매·투약 의혹을 은폐하는데 연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YG와 한서희 사이에서 매개자 역할을 하면서 사건을 숨기려고 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
 
14일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따르면 지난 2016년 6월 1일 이승훈은 한서희에 비밀 카카오톡을 이용해 연락했다. 한서희는 최근 비아이 마약 의혹을 공익 제보한 인물이다. 한서희는 이승훈이 카톡을 통해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비아이가 저와 같이 피웠다고 말했다고 했으니 급하게 만나자고 했다"고 말했다고 디스패치는 전했다.    
 
한서희는 이승훈을 만나기 위해 서울 합정동 YG 사옥 근처로 향했다. 하지만 이승훈이 아닌 YG 관계자인 K씨가 그 자리에 나와 "이승훈 대신 나왔다"면서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말했다는 게 한서희의 설명이다.  
 
그룹 아이콘 비아이(왼쪽), 한서희. [사진 연합뉴스·인스타그램]

그룹 아이콘 비아이(왼쪽), 한서희. [사진 연합뉴스·인스타그램]

같은 해 8월 22일 한서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한서희는 경찰에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고 비아이와 마약 관련 카톡을 한 점도 인정했다. 한서희는 초범인데다 1차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인정해 불구속 입건으로 풀려났다. 경찰서를 나온 한서희는 K씨에 전화해 "경찰 조사를 받고 나왔다"며 "비아이에 관한 이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K씨는 곧바로 한서희 집 앞으로 왔고 경찰 조사에 대해 물었다. 
 
K씨는 이튿날(8월 23일)에도 한서희를 찾아왔고 그를 YG 사옥으로 데려갔다. 한서희는 이때 양현석을 만났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한서희는 양현석에게 "경찰에 비아이가 대마를 흡연했으며 마약류 환각제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를 구매했다고 자백했다"고 말하자 양현석은 "(비아이 체내) 마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며 한서희에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 
 
양현석을 만난 뒤인 8월 30일 경찰 조사에서 실제 한서희의 진술은 달라졌다고 디스패치는 전했다. 이 자리에는 YG에서 선임한 변호사가 동석했다. 당시 한서희를 조사한 형사는 디스패치에 "이 변호사가 한서희가 하는 말을 모두 막았다"며 "자신이 '참여하지 말고 나가라'는 말을 했을 정도로 유별나게 행동했다"고 밝혔다.  
 
이후 3년이 흘렀고 한서희는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비실명 공익 신고서를 제출하며 YG와 경찰의 유착고리를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한서희는 제보를 한 이유에 대해 "버닝썬 사태를 보면서 답답했다"며 "제 잘못뿐 아니라 다른 잘못까지 밝혀낼 기회"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비아이는 지난 12일 디스패치가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해 공개하면서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비아이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마약을 하지 않았다면서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팀 탈퇴를 선언했다. 지난 13일 A씨는 이데일리에 의해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로 밝혀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