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스터트롯' 제작 확정…제2의 송가인 찾는다

송가인 열풍을 이끈 '미스트롯'이 남자버전을 만든다.

14일 TV조선에 따르면 국내 최초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던 '미스트롯'이 시즌2 '미스터 트롯' 제작을 전격 확정 지었다. 종영 전부터 쏟아진 시청자들과 각계의 제작과 신청 요청에 부응, 시즌2 '미스터 트롯' 제작을 결정했다.

불모지라 여겨졌던 남자 트로트 가수들의 대거 발굴과 함께, 송가인의 뒤를 잇는 '100억 트롯맨'을 찾아 나서는 것. 남진, 나훈아를 잇는 화끈한 뽕필로 무장한 초대형 국민 트로트 가수의 등장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에 제작되는 '미스터 트롯'은 국내를 뛰어넘어 해외 참가자들에게까지 기회의 폭을 넓힌, 글로벌 프로젝트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국내에 국한하지 않고 국외에서도 트로트에 대한 각별한 열망을 가진 참가자들을 찾아,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서 트로트의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미스터 트롯'은 국내와 국외를 막론하고 트로트 가수를 꿈꾸는 1045 남성들 모두에게 참가 지원을 받는다. 이번 달부터 지원 접수를 받아 오디션 영상 및 서류 통과자에 한 해 개별 연락이 진행된 후 제작진 오디션을 거치게 된다.

제작진은 "2019년 대한민국을 트로트의 향연에 빠뜨렸던 '미스트롯'이 이번엔 '미스터 트롯'으로 이전과는 다른, 더욱 새로운 트로트의 맛을 전하게 될 것"이라며 "'미스트롯'이 탄생시킨 신드롬이 '미스터 트롯'에서 절정을 이룰 수 있도록, 트로트에 목숨 건 지원자들을 발굴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