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경부 "장점마을 집단 암, 비료공장 연관"…20일 결과 발표


[앵커]

비료 공장이 생기고 나서 주민들이 집단으로 암에 걸리기 시작한 전북 익산의 장점마을 소식 얼마 전에 전해드렸었죠. 지난해 초부터 역학조사를 해온 정부가 아직 답을 주지 않고 있는 사이, 증거들도 사라지고 있다고 보도해드렸었는데요. 정부 조사 결과가 다음 주에 나온다고 합니다. 비료 공장이 암에 걸리는데 영향을 미쳤다는 결론도 내렸습니다. 이 결과에 따라 배상은 누가 얼마나 책임질지, 또 어떤 조치를 내릴지 결정이 됩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80여 명의 장점마을 주민 가운데 원인을 알 수 없는 암에 걸린 30여 명, 그 중 17명이 이미 목숨을 잃었습니다.

달라진 것은 2001년 마을 근처에 들어선 비료공장뿐인데 물 좋던 마을은 '암마을'로 변해버렸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건강영향조사를 벌여온 환경부는 주민들이 암에 걸린 데 비료공장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결론지었습니다.

그동안 주민들은 공장에서 담뱃잎 찌꺼기인 연초박 등을 쪄내면서 유독물질이 마을을 오염시켰다고 주장해왔는데 정부가 이를 받아들인 것입니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오는 20일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피해 주민들이 공장 사업자를 상대로 배상책임을 물을 수 있는 길은 열렸습니다.

그러나 이미 공장은 파산했고 대표 역시 암으로 숨져 정부를 상대로 구제급여를 요청해야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만 환경부는 공장의 어떤 물질이 암을 일으켰는지 아직까지는 명확하게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환경부 관계자 : 여러 전문가들이 연결고리의 설명이 부실한 것 같다는 말씀을 하셨거든요. (조사 결과를) 100% 받아들일지 내부적으로 다시 검증 절차를 거쳐야죠.]

최종 보고서의 내용에 따라 배상책임의 범위나 후속조치의 내용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익산시는 이와는 별개로 주민들에게 의료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장점마을 남은 주민 70명과 근처 마을 주민까지 160여 명을 대상으로 암 검진과 함께 피부질환 치료에 나설 계획입니다.

(화면제공 : 임형택 익산시의원)

JTBC 핫클릭

비료공장 들어선 뒤 '집단 암'…역학조사는 반년째 '깜깜' 껍데기만 남은 '발암 의심 공장'…공원화 추진 논란도 반환된 부산 미군기지 '다이옥신 범벅'…불안한 시민들 '오염 정화 계획' 빠진 공원화 계획…용산기지도 '난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