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투데이IS] "최악의 이별"…'3년째 불륜' 홍상수, 이혼 성공할까(종합)



약 3년간 질질 끌었던 싸움이 끝을 보인다. 홍상수 감독은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을까.
 
14일 오후 2시 서울가정법원(가사2단독 김성진 판사)에서는 홍상수 감독이 아내 A씨를 상대로 낸 이혼소송 1심 판결 선고가 내려진다. 소송을 제기한지 약 2년 7개월 만이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 2016년 11월 이혼조정을 신청, 법원 측이 조정신청서 등 관련 문서를 A씨에게 보냈지만 폐문 부재로 도달하지 않으면서 실제 조정 절차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두 사람의 이혼 이슈는 같은 해 12월 소송으로 넘겨졌다.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A씨는 변호인단을 선임, 이후 두 차례 변론이 열렸고 4월 19일 변론 종결, 최종 선고만 앞두고 있다. A씨는 꾸준히 "남편 홍상수와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홍상수 감독과 A씨는 미국 유학시절 만나 1985년 결혼, 슬하에 딸 1명을 두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A씨와 부부관계를 깔끔하게 청산하지 않은 상황에서 김민희에게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긴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 당시 "김민희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다"고 밝혔다. 명백한 불륜이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인연맺고, 이혼소송이 진행되는 과정에도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 등 다수의 작품에서 협업했다.
 
또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부모가 거주하고 있는 경기도 하남으로 거처를 이동, 김민희 아버지와 함께 쇼핑몰에서 장을 보는 모습도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여러 번 결별설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때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유명 맛집에서 목격되는 등 데이트 장면이 포착되면서 결별설을 잠재웠다.
 
홍상수 감독의 이혼소송 결과에 따라 김민희와의 재혼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