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뭉쳐야 찬다' 첫방부터 멘붕에 빠진 안정환 감독 데뷔


'뭉쳐야 찬다' 안정환이 '어쩌다FC' 감독으로 선임, 첫 방송부터 멘탈붕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축구할 때만큼은 진지했다. 날카로운 눈빛을 보였다. 안정환 감독이 이끄는 조기축구팀 '어쩌다FC'가 어떠한 모습으로 성장할까. 

13일 첫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다시금 뭉쳐 스포츠 대가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전 씨름선수 이만기,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으로 고정 출연하는 전 프로농구 선수 허재를 시작으로 야구 전설 양준혁, 레슬링 전설 심권호, 마라톤 전설 이봉주, 사격 전설 진종오, 체조 전설 여홍철, 격투기 선수 김동현까지 이름만 들어도 그 분야 최고의 선수들이 등장했다. 

하지만 안정환의 반응은 달랐다. "난 프로축구팀 감독도 가능한 A급 자격증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감독을 '뭉쳐야 찬다'에서 처음으로 한다. 내 인생에 건들면 안 되는 둘이 있는데 그중 하나인 축구를 건드린 것"이라면서도 멤버들의 구성을 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막막함이 밀려왔다. "JTBC 미친 거 아니냐"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창단식 후 몸풀기에 들어갔다. 그러나 직감은 무서웠다. 몸풀기 하나만 봤을 뿐인데 안정환은 "가망이 1도 없다"고 확신했다. 감독으로서 씁쓸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전설들의 실력 검증을 위한 평가전이 진행됐다. 허재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골키퍼로 나섰다. 안정환은 선수들의 움직임을 매의 눈으로 바라봤다. 

평가는 냉혹했다. "초등학교 수준도 안 된다. 어떻게 이런 분들이 세계 최고가 됐지?"라고 되물었다. 후반전에서도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과는 11대 0. 완벽한 패배했다. "어디서부터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으며 답답함을 토로했던 안정환. 그러면서도 선수들의 눈치를 봤다. 그만큼 스포츠계 대선배들이 주축 멤버로 포함됐기 때문. 

과연 안정환은 '어쩌다FC' 감독으로서 이들을 성장시킬 수 있을까. 11대 0으로 졌던 과거를 지우고 달라진 모습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