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트남 국민들, 한국개발 토셀 영어시험 본다

한국에서 개발된 영어능력인증시험인 토셀 (TOSEL)이 베트남에 도입된다. 13일 베트남 국회의사당에서 ‘한국-베트남 TOSEL 협약식’이 거행됐다. 이 행사에는 베트남 국회 문화교육청소년위원회 위원장, 노동보훈사회부 장관, 베트남 국회 교육문화위원장 등 10여 명의 국회의원들, 호치민국립대 이사장, 총장 등 본부 보직교수들과 한국 김학용 의원 등 10여 명의 여야 국회의원들, 국제토셀위원회 대표단,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리대사, 국제교류재단 대표, 한인 상공회의소 대표, 한인회장 등 양국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협약식은 수년간에 걸친 한국-베트남 의원 친선협회 (협회장·한국 측 김학용 의원, 베트남 측 찬반뚜이 의원) 노력의 결실로 체결됐으며, 향후 베트남의 유치원생과 대학생은 물론 1500만 명의 초·중·고 학생들의 영어평가와 영어학습을 위해 한국에서 검증되어 성공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TOSEL이 활용될 전망이다. 
13일 베트남 국회의사당에서 양국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베트남 TOSEL 협약식’이 거행되었다. [사진 국제토셀위원회]

13일 베트남 국회의사당에서 양국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베트남 TOSEL 협약식’이 거행되었다. [사진 국제토셀위원회]

 
 베트남 3선 국회의원이자 호치민대 이사장을 맡고 있는 후인탄닷 공산당 중앙위원은 기조연설을 통해 “호치민대와 국제토셀위원회 간의 베트남 국민의 외국어 능력 향상에 대한 협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며, 토셀의 경험 공유와 평가 시스템 도입을 통해 영어 평가의 품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뿐 아니라 호치민대를 포함한 베트남 전국에 효과적인 영어 교육 및 학습의 질을 향상하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베트남 중앙 기관 및 관련 부처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국제토셀위원회 이호열 위원장은 답사에서 “20년간 축적해 온 문항과 데이터를 활용해 베트남 학생들과 국민들의 영어능력향상에 기여하게 되어 큰 영광이며, 베트남에서 TOSEL이 잘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토셀은 토플, 토익 등 해외개발시험 응시로 유출되는 막대한 로열티를 줄이기 위한 명분으로, 2002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들이 주축이 되어 결성된 국제토셀위원회와 고려대 국제어학원이 공동으로 개발하여 시행되었으며 그동안 국내에서만 1만5000개의 공·사립 교육기관이 단체응시를 해 왔다. 응시자의 연령과 인지단계를 고려하여 7단계의 레벨로 구성되어 출제되고 있어 성인을 대상으로 하여 실시되는 미국과 영국이 주도하는 영어시험과 차별화되며, 응시료도 이들 시험보다 10분의 1 정도로 저렴하여 부모의 경제력에 따른 교육격차 해소에 적합한 시험으로 알려져 있다. 베트남에서 토셀 공식 주관기관으로 결정된 호치민대는 베트남에서의 시험 시행과 영어교육의 중심역할을 하게 된다.
한경환 기자 han.kyunghwan@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