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5억 달러 규모 외평채, 역대 최저 금리로 발행

기획재정부는 15억 달러 규모 미국 달러화 표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을 역대 최저금리 수준으로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외평채는 정부가 환율 안정을 위해 조성하는 자금(외국환평형기금)을 마련하려고 발행하는 채권이다. 이번 외평채 발행은 올해 4월 만기 상환한 15억 달러를 차환(이미 발행한 채권을 새로 발행한 채권으로 상환)하기 위해서다.
 
기재부가 이날(현지시간 12일) 미국 뉴욕에서 발행한 채권은 만기 5년짜리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과 만기 10년짜리 일반 채권 두 종류다. 발행금리는 5년물의 경우 미국 국채금리에 30bp(1bp=0.01%포인트)를 더한 2.177%, 10년물은 55bp를 더한 2.677%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외평채 발행·가산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이라며 “해외투자자의 한국 경제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