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창포꽃을 아십니까?

 
 
 
 
창포/서울 남산/20190610

창포/서울 남산/20190610

 
창포꽃을 아십니까?
아신다면,
요즘 창포꽃을 보신 적 있습니까? 
 
마침 창포꽃 피는 계절입니다.
하지만 일부러 찾지 않은 다음에야 좀처럼 보기 힘듭니다.

 
 
 
 
노랑꽃창포/서울 남산/20190512

노랑꽃창포/서울 남산/20190512

지난 6월 7일이 단오였습니다.
관련 뉴스 사진을 보다가 사진 한장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창포물에 머리 감기 체험을 하기 위해 창포를 따고 있다’는 설명이 있는 사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창포는 창포가 아니었습니다.
모델이 노랑꽃창포밭에서 노랑꽃창포 잎을 따고 있었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다 알만한 기관에서 주최한 단오 행사인데도 그랬습니다.
 
 
 
붓꽃/서울 남산 /20190512

붓꽃/서울 남산 /20190512

 
창포와 꽃창포는 엄연히 다릅니다.
잎이 다소 비슷합니다만 꽃과 향기는 천양지차입니다.
더구나 창포는 천남성목 천남성과이고 꽃창포는 백합목 붓꽃과입니다.
둘은 전혀 다른 식물입니다.  
 
어느 기업에서 창포 비누 포장에 붓꽃을 사용한 적 있습니다.
꽃창포꽃을 창포꽃으로 오인한 데다,  
한술 더 떠 꽃창포꽃과  비슷한 붓꽃을 포장에 잘못 사용한 겁니다.
 
또 한편 창포 샴푸에도 붓꽃 사진이 쓰이기도 했습니다.
이러니 많은 이들이 붓꽃이나 꽃창포를 창포꽃으로 여기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창포/서울 남산/20190611

창포/서울 남산/20190611

창포꽃을 찾아 나섰습니다.
‘창포물 머리 감기 체험’에 잘못 사용된 노랑꽃창포 때문에 창포꽃을 찾고 싶었습니다.
예전엔 개울이나 습지에 꽤 많았던 창포입니다.
하지만 이젠 창포를 보는 일이 만만치 않습니다. 
 
 
 
 
창포/서울 남산/20190610

창포/서울 남산/20190610

남산 야생화 공원에 있는 아담한 습지에서 창포를 찾았습니다.
창포, 꽃창포가 한데 어우러진 습지입니다.
그런데 딱 하나의 이삭꽃차례가 맺혔을 뿐입니다.
언뜻 보아서는 꽃으로 보이지도 않습니다.
자세히 보면 한 개의 긴 꽃대 둘레에 여러 꽃이 이삭 모양으로 핍니다. 
 
그 옆에 푯말이 있었습니다.
1940년대 남산에서 확인되었으나 사라져 2004년 전후 심었다는 설명이 적혔습니다.
 
 
 
무늬창포/선유도공원/20190612

무늬창포/선유도공원/20190612

딱 하나만 맺힌 게 여간 서운하지 않았습니다.
창포꽃의 개화 시기가 6~7월이니 더 찾아보고 싶었습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다 한강 선유도공원을 찾았습니다.
 
여기서 무늬 창포꽃을 먼저 찾았습니다.
줄기에 하얀 줄무늬가 있어 무늬 창포입니다.
 
 
 
창포/선유도공원/20190612

창포/선유도공원/20190612

근처에서 창포 무더기를 찾았습니다.
바람에 상큼한 향이 전해져 옵니다.

한껏 빛 받은 잎의 속살이 영롱하게 아롱거립니다. 
싱그럽기 그지없습니다.
 
 
창포와 청개구리/선유도공원/20190612

창포와 청개구리/선유도공원/20190612

 
바람에 흔들리는 창포 잎에서 뭔가가 보였습니다.
청개구리였습니다.
창포 잎에 든 청개구리마저 싱그럽게 여겨집니다.
 
 
 
창포/선유도공원/20190612

창포/선유도공원/20190612

살펴보니 꽃이 제법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같이 열매로 익어가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좀 늦었습니다.
 
예전엔 꽤 많았던 창포,
이젠 관리된 곳에서나 겨우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창포꽃보다 꽃창포와 붓꽃이 화려합니다.
아무리 그래도 꽃창포와 붓꽃을 창포꽃이라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적어도 창포꽃도 꽃이며
나름의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단오에 머리를 감았던 것은
분명 꽃창포 물이 아니라 창포 물입니다.
 
 
[TIP] 
대부분 창포는 물속에 있습니다.
더구나 관리하는 상태이니 울타리가 둘러쳐져 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서 찍을 수 없는 여건이었습니다.
 
그래서 셀카봉을 이용했습니다.
다가가기 힘든 창포꽃, 
셀카봉 덕에 클로즈업할 수 있었습니다.
 
더구나 청개구리는 사람이 다가가면 도망가버립니다만,
셀카봉으로 다가가니 한동안 모델처럼 포즈를 취했습니다.
셀카봉으로 셀카만 찍으란 법 없습니다. 
다가가기 힘든 피사체를 찍을 때,
더할 나위 없는 도구가 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