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민간 유조선 테러 강력규탄…한국도 단호히 대처”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노르웨이 베르겐 루슨크란츠토넷 호콘 홀에서 마르테유스 페르센 베르겐 시장 주최로 열린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노르웨이 베르겐 루슨크란츠토넷 호콘 홀에서 마르테유스 페르센 베르겐 시장 주최로 열린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만해(海)에서 노르웨이 선사 유조선 등이 어뢰 피격을 받은 데 대해 “민간선박에 대한 테러행위는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제2 도시인 베르겐의 호텔에서 열린 오찬에서 “노르웨이 선박이 오만해 피격 폭발 사고를 겪고, 다행히 그 옆을 지나던 한국 현대상선 선박이 선원 23명 전원을 구조했다는 보고를 오는 길에 받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 선박이 입은 정확한 피해 상황을 아직 확인할 수는 없지만 위로 말씀부터 드리고 싶다”며 “한국은 민간선박에 대한 공격·테러 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한국 역시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걸프 해역으로 이어지는 오만해에서 노르웨이 유조선 등 2척이 어뢰 공격을 받았다. 유조선에 있던 선원 23명은 마침 주변을 지나던 현대상선 선박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 오찬에는 노르웨이 측에서 하랄 5세 국왕과 마르테 페르센 시장, 안더셴 베르겐후스 요새 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오찬 장소에 도착하자 베르겐시 측은 예포 21발을 발사하며 문 대통령 부부의 방문을 환영해 눈길을 끌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