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이명희 벌금 3000만원 구형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기소된 한진그룹 고(故)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기소된 한진그룹 고(故)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기소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70) 전 일우재단 이사장에게 검찰이 벌금 30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 전 이사장의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결심 공판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을 불법에 가담하도록 해 범죄자로 전락시켰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위계공무집행방해 및 출입국관리법 위반의 벌금형은 최고 2000만원이지만 검찰은 가중된 벌금 30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전 이사장은 2013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필리핀 여성 6명을 대한항공 직원인 것처럼 허위로 초청해 월급 50만원을 주며 가사도우미 일을 시킨 혐의를 받는다. 딸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재판을 받았으나 혐의를 모두 인정해 검찰이 첫 공판 때 바로 벌금 1500만원을 구형했다. 반면 이 전 이사장 측은 필리핀 가사도우미 고용이 불법이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내용을 알지 못했다”며 혐의를 부인해 이날 증인 신문이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이 전 이사장이 입장을 바꿔 혐의를 전면 인정해 재판부는 증인 신문을 하지 않고 바로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이 전 이사장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지난 재판 후 (법리를 다투는) 그런 입장은 책임 회피가 아닌가 생각했고 법을 잘 모른다고 해도 잘못은 잘못이라 생각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판사가 입장을 바꾼 이유를 직접 말해달라고 하자 이 전 이사장은 “남편 때문에 미국에 머무르면서 이번 재판에 대해 변호사들과 구체적인 논의를 하지 못했다”며 “지난번 재판 후 어차피 책임은 내게 있는데 이렇게 길게 간다 해서 책임이 면해지는 것도 아니고 더 누를 끼치는 것 같아 내가 다 잘못했고 책임진다고 변호사들께 얘기했다”고 답했다. 선고 공판은 7월2일로 예정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