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주 행동으로 급등한 SM…강타·보아 1억 이상 차익 남겨

가수 강타(왼쪽), 가수 보아. [연합뉴스]

가수 강타(왼쪽), 가수 보아. [연합뉴스]

SM엔터테인먼트(에스엠) 비등기 임원으로 재직 중인 가수 강타(40·본명 안칠현)와 보아(33·권보아)가 최근 주식을 매각해 각각 1억원 이상 차익을 남겼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강타는 지난달 15일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해 취득한 자사 보통주 7000주 가운데 6027주를 최근 장내 매도했다. 강타는 주당 2만3251원에 에스엠 주식을 샀고 처분 단가는 4만3350원이었다. 차익은 1억4068만원에 이른다. 강타는 지난 1월에도 스톡옵션 행사로 4500주를 같은 가격에 구매했다. 이어 2월 4만7700원에 장내매도해 5400만원가량의 차익을 얻었다.  
 
에스엠 별도 공시에 따르면 보아도 보유 중이던 자사 보통주 6027주를 지난 4일부터 12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장내 매도했다. 보아는 지난 4월 15일 스톡옵션으로 에스엠 주식 7000주를 주당 2만3251원에 매입했다. 보아가 처분한 6027주가 전부 스톡옵션으로 취득한 주식이라고 가정하면 처분단가를 고려한 매각차익은 1억2430만원이다.
 
최근 에스엠 주식은 행동주의 펀드의 개입으로 급등했다. 에스엠 주가는 KB자산운용이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공개 주주서한을 보내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약 21% 올랐다. 증권가에서는 두 사람이 주주 행동으로 주가가 급등하자 스톡옵션으로 취득한 주식을 매각해 현금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스톡옵션은 기업이 임직원들의 사기 고취 등을 위해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도 일정 수량의 주식을 미리 정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권한을 주는 제도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