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여부 몰라…물리적으론 가능”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6월 중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하지는 저도 알 수 없다”면서도 “남북 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 총리 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어제 말씀드렸다시피 나는 시기와 형식, 장소 묻지 않고 언제든지 대화 응할 준비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오슬로 포럼에 대해 답변한 것은 ‘나는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다, 따라서 그 시기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달려 있다’는 것”이라며 “그런 선택을 할지는 김 위원장에게 달려있다고 다시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의 내용에 대해 “대강의 내용을 미국이 알려준 바 있다”며 “그 친서 내용 속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 내용 이상으로 제가 먼저 말씀드릴 수는 없다는 양해를 구한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제 궤도로 성공하려면 어떤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평화프로세스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자 핵심은 북한의 비핵화에 있어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남북 간에는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단하고 상호 간 무력사용도 금지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대폭 완화돼 있다”며 “한반도를 분단하고 있던 비무장지대도 지금 평화지대로 전환하고 있다. 동시에 인도적 교류와 지원도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남북관계가 제대로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 가지 경제협력으로까지 이어져야 한다”며 “그러려면 국제적인 경제제재가 해제돼야만 가능하고, 국제적 경제제재가 해제되려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가급적 빠르게 조성되도록 노력하는 게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