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학교 인근서 흉기든 채 나체로 배회한 남성 검거

공연음란 혐의 일러스트. [뉴스1]

공연음란 혐의 일러스트. [뉴스1]

도심 한복판에서 흉기를 들고 나체 상태로 배회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성이 경찰에 검거된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공연음란·경범죄처벌법 위반(흉기 은닉휴대) 혐의로 13일 체포된 A씨(나이 미상)를 응급입원 조치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관악구 신대방역 인근에서 흉기를 든 채 나체 상태로 길거리를 배회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범행한 신대방역 인근에는 초등학교가 있으며, 당시는 초등학생들의 등교 시간이었다.
 
A씨는 ‘남성이 나체로 칼을 들고 다닌다’는 행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A씨의 범행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현재 A씨는 자신의 인적사항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50대 초반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물을 변별할 수 있는 능력이 떨어지는 등 현재 경찰 조사를 받을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 응급입원 시켰다”며 “경과를 지켜본 뒤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