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여수 소라면에 경비행기 추락…“조종사 탈출”

13일 오후 2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의 한 초등학교 뒷산에 경비행기가 추락해 낙하산이 나무에 걸려 있다. 119 구조대가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2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의 한 초등학교 뒷산에 경비행기가 추락해 낙하산이 나무에 걸려 있다. 119 구조대가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2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 소라초등학교 뒤편 야산 인근에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으로 출동해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고가 난 비행기는 교육기관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조종사 1명이 타고 있었다. 
 
이 조종사는 추락 당시 낙하산을 펴고 탈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