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대 태국 소녀 30억원 상당 필로폰 밀반입 시도…왜?

필로폰. [연합뉴스]

필로폰. [연합뉴스]

관광객으로 위장한 태국 10대 소녀가 3만여명이 동시 투약 가능한 필로폰과 신종 마약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밀반입하려다가 붙잡혔다.
 
부산지검 강력부(부장 류국량)와 부산본부세관은 필로폰과 신종 마약 일종인 야바를 밀반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태국 국적 A양(18)을 구속기소 했다고 13일 밝혔다. 야바는 필로폰에 마약성 진통제인 코데인과 카페인 성분을 혼합한 마약이다.
 
검찰에 따르면 A양은 지난 2일 태국발 항공기로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한 뒤 필로폰 1㎏(시가 30억원 상당)과 합성 마약 야바 1만4118정(시가 5억원 상당)을 여행 가방에 숨겨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압수된 필로폰 1㎏은 0.03g씩 3만여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검찰은 A양이 필로폰을 국내로 반입하는 운반책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마약밀매 조직을 뒤쫓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