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제재에 화웨이 결국 백기 "새 노트북 출시 포기"

중국 광둥성에 위치한 화웨이 리서치개발센터. [AP=연합뉴스]

중국 광둥성에 위치한 화웨이 리서치개발센터. [AP=연합뉴스]

화웨이가 결국 미국에 백기를 들었다. 미국 정부 제재로 부품 수급이 어려워져 노트북 신제품 출시를 포기한 것이다.
 
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CNBC 방송 인터뷰에서 화웨이가 메이트북 시리즈의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무기한 연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 상무부 조치에 따른 타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미국 기업이 화웨이에 부품을 판매하는 것을 제한했다.
 
위청둥 소비자 부문 CEO는 "우리는 컴퓨터를 공급할 수 없게 됐다"면서 이런 상황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추후 출시 계획에 대해서는 "블랙리스트가 얼마나 지속할지에 달렸다"라며 "제재가 오래 이어진다면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화웨이의 주요 사업은 통신장비 부문이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노트북, 웨어러블 기기 등 소비자 부문 사업이 급부상하며 지난해 화웨이 사업 분야 가운데 가장 많은 매출을 올렸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주력하고 있지만, PC에도 힘을 쏟으며 애플과 HP를 넘보고 있다.
 
그러나 미 상무부의 제재로 스마트폰을 세계 1위로 올리겠다는 목표도 수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샤오양 화웨이 최고전략책임자(CSO)는 11일 상하이에서 개막한 'CES 아시아' 기조연설에서 "예기치 못한 일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4분기 1등이 될 수도 있었겠지만, 이제는 이를 달성하는 데 좀 더 오래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지 못하게 될 상황에 직면해 자체 운영체제를 개발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