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른 더위에 치솟은 외식 물가…간편식 냉면 판매 '쑥'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이른 더위와 1만원을 훌쩍 넘기는 외식 냉면 가격으로 집에서 해 먹는 '간편식 냉면' 매출이 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간편식 냉면의 지난달 월간 판매량이 200만 개(‘동치미 물냉면’ 2인분 기준)를 돌파하며 전년 동기 대비 15%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냉면을 포함해 쫄면과 메밀국수(소바) 등 여름용 면류 전체 판매량도 14% 증가했다.
업계에 따르면, 간편식 냉면 및 여름면 수요가 늘어난 데는 상승 일로에 있는 외식 냉면 가격도 한몫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소비자원의 참가격 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외식 냉면 1인분의 평균 가격은 8962원으로 2년 전 가격인 7923원에 비해 13% 이상 올랐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서민 외식 메뉴로 여겨지던 냉면 가격이 비싸지면서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에 즐길 수 있는 간편식 냉면으로 수요가 옮겨 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의 동치미 물냉면(2인분 기준) 가격은 5180원으로 외식 냉면 대비 저렴한 편이다.

이에 업계는 올해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해에 전년 대비 17% 이상 성장한 간편식 냉면 시장이 올해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시장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간편식 냉면 시장은 지난해 510억원 규모로, CJ제일제당이 50%의 점유율로 시장 1위, 풀무원(39%)과 오뚜기(4%)가 그 뒤를 따른다.
[CJ제일제당 여름 냉장면 신제품 3종]

[CJ제일제당 여름 냉장면 신제품 3종]

CJ제일제당은 시장 1위 제품인 동치미 물냉면을 비롯해 평양 물냉면·배물냉면 등 냉면 제품을 앞세워 점유율을 더 확대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성수기 초반부터 월간 판매량 2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만큼 압도적 시장 1위의 위상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동치미물냉면]

[CJ제일제당 동치미물냉면]

냉장면 시장을 개척했던 풀무원도 새 간편식 냉면 제품을 내놓았다. 지난달 초 내놓은 ‘겨울동치미 물냉면’이다. 풀무원은 4인 가족이 집에서 먹을 수 있도록 제품군을 꾸렸다. 가격은 7400원으로 잡았다. 풀무원 측은 이 제품이 제주산 겨울 무와 무청을 담가 동치미 물냉면 맛을 재현한다고 전했다.
아워홈은 ‘평양물냉면’을 여름 한정판으로 선보였다. 아워홈 측은 담백하고 깔끔한 이북식 평양냉면 고유의 맛을 구현했다고 전했다. 가격은 온라인 쇼핑몰 아워홈에서 4980원(2인분 기준)에 구매가 가능하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