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민석, 백선엽 찾아간 황교안에 “윤봉길 의사가 분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10일 서울 용산에서 백선엽 장군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김원봉이라는 사람이 군의 뿌리가 된 것처럼 말을 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10일 서울 용산에서 백선엽 장군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김원봉이라는 사람이 군의 뿌리가 된 것처럼 말을 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백선엽(99) 예비역 육군 대장을 찾아가 약산 김원봉 선생을 비판한 것은 부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의원은 1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찾아간 백선엽 장군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대표적 친일파”라며 “간도특설대에 복무하면서 항일 독립군들을 토벌하는 데 앞장 선 친일반민족행위자”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무엇보다 백선엽은 윤봉길 의사가 목숨 바쳐 폭사시킨 시라카와 요시노리(白川義側) 일본군 대장의 이름으로 창씨개명까지 했다”며 “백선엽의 성은 백천(白川·시라카와)이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황교안 대표는 일본군 대장을 흠모한 백천(白川) 시라카와의 친일행각을 알기나 할까”라며 “윤봉길 의사가 분통해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지난 10일 백 장군을 찾아가 “장군께서 우리 국방의 초석을 다졌다”며 “북한군 창설에 기여하고 6·25 남침의 주범 가운데 한 명인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가 됐다는 말이 나오고 있어 안타깝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백 장군은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이 있었다는 건 보도로 알고 있다. 자유민주주의를 지킨 군인과 민간의 열성처럼 앞으로도 계속 대비를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백 장군은 북한에서 태어나 해방 후 월남해 ‘국방경비대’(1946년 1월 15일 창립)에 입대했다. 이후 6·25 전쟁 당시 1사단장으로 평양 점령 전공을 세워 미 정부로부터 은성무공훈장을 받았고, 32세의 나이로 육군참모총장이 돼 국군을 지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도사에서 약산 김원봉(1898~1958) 선생의 공적을 언급한 것에 대한 반박 행보인 셈이다. 황 대표측은 “김원봉 논란이 불거지기 전부터 백 장군과의 면담 일정이 잡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