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끼줍쇼' 이경규 "젊은 친구들과의 방송, 행복하다"


'한끼줍쇼' 이경규-강호동이 게스트를 맞이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정승환, B1A4 산들, 공원소녀 레나가 밥동무로 출연해 종로구 홍지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규동형제는 세검정에서 한복을 입은 채 꽃타령 중인 산들, 정승환, 레나와 만났다. 먼저 강호동은 이경규에게 "B1A4 산들이다. 예전엔 그룹명의 뜻도 맞췄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경규는 잊은 듯 "그랬나?"라며 머쓱해했다.

이를 본 정승환은 재빨리 "정승환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SBS 오디션프로그램 'K팝스타' 출신인 정승환. 'OST 최강자'라는 강호동의 소개에 따라 KBS2 '또! 오해영' OST인 '너였다면'을 열창했지만 이경규는 "진짜 처음 들어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정승환은 어떤 노래도 슬프게 부를 수 있다는 강호동의 말에 감성 짙은 생일 축하송을 부르기도 했다.

드디어 마지막 관문. 강호동은 공원소녀 레나에 대해 "제작자가 (이경규) 형님이 좋아하는 분이다"라며 김형석 작곡가를 언급했다. 공원소녀는 김형석 작곡가가 제작한 첫 걸그룹. 평소 김형석과 절친한 사이인 이경규는 레나에게만 곡 홍보할 기회를 주려고 시도해 웃음을 안겼다.

정승환과 산들은 MBC 라디오 DJ로 활동 중. 26대 별밤지기라는 산들의 말에 이경규는 "나도 '별밤' 공개방송으로 한 5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계속해서 길을 걷던 이경규는 "내 나이 때 이런 친구들하고 방송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며 "나 때문에 안 나오겠다고 하면 얼마나 슬프겠나. 젊은 친구들과 함께 방송할 수 있다는 게 좋다"고 말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