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민이 비닐 건졌다 놀라 바다 던져···고유정 버린 사체 추정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제주에서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이동하는 과정에서 시신 일부를 유기한 것이 의심되는 가운데 완도 한 가두리 양식장에서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봉지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2일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7분께 완도 고금면의 바다 위 가두리양식장서 일하던 어민 A씨가 부패한 물체가 담긴 검은색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바다에서 떠내려와 양식장에 걸려 있는 비닐봉지를 건져 올려 살펴보다 부패한 물체가 들어있는 것으로 보고 화들짝 놀라 바다로 던졌다. 이후 A씨는 고유정 사건을 떠올리고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 내용을 받은 완도해경 측은 수색 인력을 급파, 양식장 인근 바다를 살피고 수중 수색까지 진행했으나 의심 물체가 담긴 비닐봉지를 발견하지 못했다.
 
완도경찰서 측도 주변 해안가를 수색했지만 날이 어두워지면서 수색을 더는 진행하지 못하고 철수했다.
 
해경은 내일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재개할 계획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신고 어민이 뉴스를 통해 고씨가 완도로 여객선을 타고 오며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에 대해 들은 것 같다”며 “그러나 어민이 비닐봉지 안을 정확히 본 것은 아닌 탓에 수색 성과가 나와야 사건 관련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