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태호PD 유튜브 시작…“유재석에게 카메라 맡겨봤다”

[사진 유튜브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MBC 김태호PD가 깜짝 유튜브 채널을 열었다.
 
12일 김 PD는 릴레이 카메라 ‘놀면 뭐하니?’ 영상 5편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유재석을 시작으로 조세호, 태항호, 유병재, 유노윤호로 이어졌다.  
 
형식은 카메라를 넘겨받은 사람이 배터리가 방전될 때까지 자유롭게 영상을 찍는 형식이다.
 
김 PD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평소 쉬는 날 ‘놀면 뭐하냐?’고 말하던 재석이형에게 약속 없이 찾아가 카메라를 한 번 맡겨 보았다. 많이 난감해했다”며 “바다에 띄운 유리병 속 편지처럼 한 달을 떠돌던 카메라가 저희에게 돌아왔을 때는, 저희도 예상 못 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도 놀면 뭐하나 싶어 가볍게 만들어봤다. 우연으로 만들어진 이 콘텐츠가 어쩌면 새로 시작할 프로그램과 방향성이 맞는 것 같기도 하다. 그럼 곧 다시 뵙겠다”라고 덧붙였다. 
 
MBC TV는 보도자료를 통해 “의도된 목적과 구성없이 리얼한 상태로 출연자를 끌어들이고, 결국 카메라가 주인공이 돼 포맷을 만드는 가능성을 제작진이 실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 PD는 13년간 ‘무한도전’을 연출했으며 지난해 3월 프로그램 종영 후 국내외에서 휴식을 취했다.  
 
현재 그는 시청자가 참여하는 크라우드펀딩 기반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김 PD는 채현석, 현정완 등 후배 PD들의 디렉팅을 지원·총괄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한다.
 
김 PD가 참여한 두 프로젝트는 개발과정을 거쳐 다음 달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