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관악구 영아살해 혐의…경찰, 30대 산모 불구속 수사

서울관악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관악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 관악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를 받는 A(37)씨를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전 4시 12분께 관악구 신림동 소재 원룸에서 자신이 낳은 아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출산 직후 하혈이 심해지자 119에 신고하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 이송 중 A씨는 구급대에 자신의 출산 사실을 알렸고, A씨의 거주지에서 숨진 영아를 발견한 소방 당국은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아이가 숨진 상태로 태어났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영아의 시신에서 목이 졸린 정황을 발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도 영아가 출산 이후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이 나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이 아기를 살해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던 A씨는 이날 퇴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최종 부검 결과를 참고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