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정의 역전승…한국 여자팀, 황룡사배 우승

황룡사배 역전 우승을 견인한 최정 9단 [사진 한국기원]

황룡사배 역전 우승을 견인한 최정 9단 [사진 한국기원]

최정 9단이 최종국서 라이벌 위즈잉 6단을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한국의 황룡사배 역전 우승을 견인했다.
 
12일 중국 장쑤(江蘇)성장옌에서 열린 제9회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 최종국(14국)에서 최정 9단이 중국 위즈잉(於之瑩) 6단에게 305수 만에 흑 4집 반 차이로 승리했다.
 
최정 9단은 이날 오전에 벌어진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 13국에서 중국 루민취안(陸敏全) 5단에게 20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승부를 최종국까지 끌고 갔다.
 
최종국은 최정 9단의 기막힌 역전승이었다. 초반 불리하게 출발한 최정 9단은 중반 들어 추격에 나섰으나 위즈잉 6단이 잘 대응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최정 9단은 위기에 강했다. 최정 9단이 중앙에서 승부수를 던지며 국면을 흔들었고, 위즈잉 6단이 연이어 실수를 범하며 형세는 다시 팽팽해졌다. 추격을 당한 위즈잉 6단이 결국 패착(180수)를 범하며 최정 9단이 역전승을 거뒀다. 
최정 9단(오른쪽)은 중국의 위즈잉 6단을 꺾고 한국팀 우승을 확정했다. [사진 한국기원]

최정 9단(오른쪽)은 중국의 위즈잉 6단을 꺾고 한국팀 우승을 확정했다. [사진 한국기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후 인터뷰에서 최정 9단은 "바둑이 많이 불리했는데 상대가 끝내기에서 너무 낙관하여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4연승을 한 오유진 6단과 팀 동료, 그리고 이번 시합에 동행한 박정상 코치님께 감사드리고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팬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월 벌어진 1차전에서 1승 3패로 출발한 한국은 가오싱 4단의 3연승과 저우홍위 4단의 2연승으로 앞서간 중국에 크게 밀린 상태로 2차전을 맞았다. 2차전에서 한국 4번째 주자 오유진 6단이 4연승을 달리며 균형을 맞췄고, 오유진 6단에게 바통을 이어받은 최정 9단이 막판 2연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탈환했다.
 
이날 승리한 최정 9단은 위즈잉 6단과의 상대전적을 14승 17패(최정 9단 기준)로 격차를 줄였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은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 네 번째 우승((2013, 2015, 2017, 2019)을 차지했다. 회차로는 3·5·7·9회로 모두 홀수 회차다. 주최국 중국은 다섯 번 정상에 올랐다.
 
중국기원과 장옌구 인민정부가 주최한 9회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다. 우승상금은 45만 위안(약 7600만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8천 위안(약 14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됐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