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 성폭행 혐의로 근무중 체포된 고등학교 교사 구속…“도주 우려”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충북 한 고등학교 교사 A씨가 12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충북 한 고등학교 교사 A씨가 12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인터넷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고등학교 교사가 구속됐다.
 
12일 대전지방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충북 제천의 한 고등학교 교사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이날 오후 열린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피의자 심문)가 끝난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흰 마스크와 검은색 모자를 쓴 채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법원으로 들어간 A씨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오후 학교에서 근무 중인 A씨를 긴급 체포했으며 이날 오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2월께 대전에 있는 여중생을 만나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 학생의 부모가 성폭행 피해를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
 
조사결과 두 사람은 인터넷 채팅을 통해 처음 알게 됐으며 친분을 쌓은 A씨는 피해자에게 신체 사진을 요구하고, 직접 만나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피해자 진술이 중요하기 때문에 좀 더 수사해봐야 한다”며 “수사 중인 사항이라서 자세히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