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내도 요샌 타다만 타” 이재웅 대표 아내 황현정 근황은

이재웅 쏘카 대표. [연합뉴스]

이재웅 쏘카 대표. [연합뉴스]

최근 택시업계와 갈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와 황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결혼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0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가 두 사람의 결혼을 다루면서다.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이 대표와 황 전 아나운서는 2001년 결혼했다. 1993년 KBS 19기 공채로 입사한 황 전 아나운서는 9시 뉴스를 진행하며 KBS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이 대표와 결혼 5개월 만에 KBS를 퇴사했다.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벤처 기업가와 스타 아나운서의 만남으로 두 사람의 결혼식엔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쏠렸으나 두 사람은 결혼식을 비공개로 올렸다.
 
이날 방송에선 이 대표와 결혼 후 긴 활동 공백을 가지고 있는 황 전 아나운서의 근황도 전해졌다.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연예 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개그맨 출신 황영진은 “최근 목격담에 따르면 황 전 아나운서가 동네에서 남편·반려견과 산책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황 전 아나운서는 2017년 한 일간지에 예비 안내견을 돕는 자원봉사를 하는 내용을 담은 기고를 싣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월 승차공유 서비스를 표방하는 ‘타다’가 ‘타다 프리미엄’이라는 이름으로 고급 택시 시장에 진출한다는 사실을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히면서 “매일 직접 운전하던 아내(황 전 아나운서)도 요즘은 타다만 탄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