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미 에우제니 “주얼리 판매 수익금 20% 소외어린이 돕겠다”

시계·목걸이·반지 등 고급 주얼리 상품을 제작·판매해온 아미 에우제니(회장 김영덕)가 사단법인 위스타트와 함께 우리나라 저소득 가정  어린이 돕기에 발벗고 나섰다.
 
지난해 초부터 위스타트 어린이 인성교육을 후원해온 아미 에우제니는 올해부터 주얼리 판매 수익금의 20%를 위스타트를 통해 소외 어린이 돕기와 어린이 인성교육에 지원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