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육대 김동건 교수, 과총 ‘과학기술 우수논문상’ 수상

 삼육대 스미스학부대학 김동건 교수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하는 ‘제29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을 수상한다. 시상식은 다음 달 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과학기술연차대회’에서 진행된다.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은 창의적 연구를 통해 우수한 논문을 발표한 국내 과학기술자를 선정해 연구 의욕과 사기를 높이고 과학기술 수준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년도 국내학술지에 발표된 우수 논문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하는 것으로, 국내 과학기술계 최고 권위 학술상으로 꼽힌다.  
 
김 교수는 ‘주요 모기 발생 서식지 특성 분석: 안산시 단원구를 대상으로(Analysis of habitat characteristics of mosquitoes in Danwongu Ansan city Korea, based on civil complaint data)’라는 논문으로 이 상을 받게 됐다.  
연구 대상 지역인 안산시 단원구 지도. 세 번째 지도의 파란색 점은 ‘실시간 모기발생정보 모니터링 시스템(DMS : Digital Mosquito monitoring System)’을 통해 모기발생정보를 수집한 장소를 나타낸다.

연구 대상 지역인 안산시 단원구 지도. 세 번째 지도의 파란색 점은 ‘실시간 모기발생정보 모니터링 시스템(DMS : Digital Mosquito monitoring System)’을 통해 모기발생정보를 수집한 장소를 나타낸다.

 
도심지역 모기 민원 발생지의 서식처 특성과 모기 종류를 분석하여 이에 맞는 적절한 방제 방법을 제시한 연구다. 도심지역 모기 방제의 효율성을 높여 위생해충 방제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논문은 한국곤충학회가 발행하는 SCIE급 저널 ‘곤충학회지(Entomological Research)’에 게재됐다.
 
김 교수의 주요 연구 분야는 기후변화에 따른 수생태계 생물상 변화 예측, 위생해충의 친환경적 방제기법, 멸종위기종 인공증식 및 복원, 교란 및 유해생물의 분포 및 확산 방지 연구 등이다.
 
김 교수는 지난 2017년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함께 멸종위기종인 세계에서 가장 작은 꼬마잠자리의 대체서식처 조성연구로 생태 환경보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부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올해 6월부터 한국연구재단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보호연구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연구비 5억원을 수주 받아 5년간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의 생물학적 형질(biological traits)에 따른 가뭄의 적응 양상 및 이에 따른 영양 시스템(trophic system)과 군집 변화 예측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