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수현 전 금감원장, GBC코리아 고문으로

최수현 전 금융감독원장

최수현 전 금융감독원장

최수현 전 금융감독원장이 블록체인 M&A 플랫폼사인 ‘지비시코리아(GBC코리아)’의 어드바이저로 참여한다.  
 
지비시코리아는 지난 10일 최수현 전 금융감독원장을 어드바이저로 영입하고 신규 엔지니어팀과 운영관리 팀원을 공개했다.  
 
최 전 금융감독원장은 행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재무부 이재국을 거쳐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경제정책수석실 등에서 일했다. 이후 금융위원회 기획조정관,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을 지냈다. 또한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 금감원 수석부원장을 거쳐 2013년 금융감독원장을 역임했다.  
 
지비시코리아는 블록체인 기반 M&A 플랫폼으로 기존의 증권사나 법무법인 등 중개기관에 내야 할 수수료 비용과 시간을 줄이고, 전문 지식이 없는 일반 투자자들도 소액으로 M&A에 참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 5월 15일에는 M&A 플랫폼 ‘MAP’ 데모버전 시연회를 열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구글이 선정한 세계적인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 다빈치 연구소 소장을 고문으로 영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