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김정은 친서, 알고 있었다…그 이상은 못 밝혀”

청와대.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데 대해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 이상은 밝히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그 편지를 고맙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따뜻하고 아주 좋은 친서”라며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를 강조하며 “뭔가 긍정적인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