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G 측, 비아이 ‘마약 의혹’에 “확인 후 입장 밝힐 것”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 [일간스포츠]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 [일간스포츠]

YG엔터테인먼트가 12일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에 대해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지인 A씨와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일부를 재구성해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이 대화 내용을 통해 비아이가 마약을 구하고 싶다고 했음은 물론 약을 해 본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시 경찰이 A씨를 적발해 조사하던 중 이같은 대화 내용을 파악했지만,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현재 비아이는 오는 15일부터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출연을 예정하고 있고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에 출연 중이다. 두 프로그램 관계자는 “비아이 관련 보도를 접하고 현재 확인 중이며 상황을 주시하며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아이가 속한 아이콘은 최근 일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