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트리밍 거인’ 넷플릭스, 게임 시장 뛰어드나…세계 최대 게임쇼 E3 개막

‘스트리밍 거인’ 넷플릭스가 게임 시장에 뛰어들까.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세계 최대 게임쇼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 2019’가 11~13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넷플릭스는 12일(현지시각, 한국시각 13일 오전 4시) E3 콜로세움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넷플릭스가 직접 투자해 만든 오리지널 콘텐트)을 비디오 게임으로 개발하기’ 세션을 1시간 동안 진행한다. 넷플릭스가 E3에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E3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스트리밍 게임’인 만큼 업계는 스트리밍 서비스의 글로벌 최강자인 넷플릭스의 가세 가능성에 긴장한 모습이다. 넷플릭스는 또 영상물 게임화의 지식재산권(IP) 면에서도 자체 콘텐트가 많아 유리하다.
 
스트리밍 게임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고사양 장비나 별도의 게임 설치 없이도 인터넷만 있으면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게 핵심이다. 상용화되면 ‘우리 집 컴퓨터 느려서 PC방 가는 일’이 없어지는 셈이다.
 
11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게임쇼 E3의 마이크로소프트(MS) 시어터에서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엑스클라우드' 시연이 열리고 있다. MS가 엑스클라우드를 일반에 선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게임쇼 E3의 마이크로소프트(MS) 시어터에서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엑스클라우드' 시연이 열리고 있다. MS가 엑스클라우드를 일반에 선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이런 업계 흐름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MS)는 E3에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엑스클라우드’ 체험 부스를 마련하고 지난 9일(현지시각) 엑스클라우드를 오는 10월 출시할 거라고 발표했다. 구글은 E3에 참가하진 않았지만 지난 6일(현지시각)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를 오는 11월부터 북미와 유럽 등 14개국에서 서비스하겠다고 밝혔다. 월 이용 요금은 두 곳 모두 9.99달러(약 1만2000원)다. 여기에 아마존도 내년쯤 스트리밍 게임 시장에 뛰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스트리밍 게임 시장에서 각축전을 예고했다.
 
한편 E3에는 닌텐도·스퀘어에닉스·EA·에픽게임즈 등 주요 게임사 200여 곳이 부스를 운영한다. 국내 게임사 중에서는 펄어비스가 게임 설명회 ‘인투 디 어비스’를 열고 주력 게임 ‘검은사막’의 콘솔·모바일 버전 출시계획을 발표한다. 넷마블도 오는 26일 글로벌 출시를 앞둔 화제의 신작 ‘BTS 월드’의 비공식 시연회를 연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