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제원, 황교안·나경원 작심비판…"온통 이미지 정치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당 지도부를 향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은 하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엄중한 국민의 질타 속에서도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고 적었다.
 
장 의원은 "지금 정국이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 가지고 묻지 않을 수 없다. 국회의원 페이스북은 온통 지역구에서 주민들과 악수하는 사진만 넘쳐난다"며 "국회 일정이 없으니 당연하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그는 "지난 주 지역구를 돌며, 1500분 이상의 구민들과 악수를 나눴다"면서 "정치에 전혀 관심이 없는 구민들은 그냥 스쳐 지나갔지만, 대부분의 구민들은 '자유한국당 뭐하고 있냐'고 혼을 내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들보다는 민주당을 더 혼내 주셔야지요'라고 하면 '그 놈이나 이 놈이나 다 똑같아'라고 말씀하신다"며 "감히 저는 이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는 데도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 지 오래"라며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이냐.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갖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거나,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 제치고 원내 투쟁을 하라"고 호소했다.
 
장 의원은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며 "저 혼자 하고 있는 이 절규가 메아리 없는 외침인 줄은 알지만 구태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국민들의 정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 결과가 나온 후에야 깨닫는다면 그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