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 담긴 카톡 공개돼…"평생할거야"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 [연합뉴스]

YG 소속 아이돌그룹 아이콘(iKON)의 리더 비아이(B.I·김한빈)가 마약 구매·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디스패치는 12일 "비아이가 대마초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비아이가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흡입한 정황과 진술이 있었는데도 경찰은 소환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비아이는 A씨에게 "한 번에 많이 사다 놓을까?" "너랑 같이 (약을) 해봤으니까 물어보는거임" "나 평생할 거야. 천재가 되고 싶거든" 등의 카톡을 보냈다.  
 
디스패치는 "비아이는 카톡 대화에서 '너랑 같이 (약을) 해봤으니까 묻는다'고 분명히 말했다. 이는 명백한 정황 증거"라면서 "경찰은 당시 마약 대화를 나눈 카톡을 확보하고 카톡 내용이 맞다는 A씨 진술도 얻었으나 비아이 측에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 비아이는 스스로 마약류 흡연 사실을 인정하고 있는데 경찰은 A씨의 카톡을 제대로 읽은 것일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YG는 초범인데다 1차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인정해 불구속 입건으로 풀려난 A씨 불렀다.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내주는 대신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디스패치는 전했다. 비아이 관련 혐의를 부인하라는 것. 결국 A씨는 3차 조사에서 모든 것을 뒤집었다는 게 디스패치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YG 측은 해당 매체에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2개월에 한 번씩 자제 마약 간이검사를 하는데 아이콘도 활동을 앞두고 있어 검사를 했으나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A씨가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 이름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자신의 죄를 경감 받기 위해 비아이 이름을 언급했다"며 "당사에서 진술을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고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고 해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