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진했으니 대출금리 깎아주세요"…금리인하요구권, 이제 법적 권리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은행 서대문본점을 방문해 '금리인하요구권' 상담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 농협은행]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은행 서대문본점을 방문해 '금리인하요구권' 상담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 농협은행]

취업, 승진 시 대출금리를 요구할 수 있는 '금리인하요구권'이 12일부터 법적으로 보장된다. 온라인을 통한 금리인하요구권 신청도 더 편리해질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날부터 소비자의 금리인하요구권이 법제화돼 시행된다고 밝혔다. 금리 인하 요구권은 취업, 승진 등으로 신용상태가 개선된 금융소비자가 기존에 이용하던 대출 상품보다 더 낮은 대출 금리를 요구할 수 있게 한 제도다. 2002년부터 행정지도를 통해 자율적으로 시행됐는데, 법 개정으로 12일부터는 금융회사에서 의무적으로 소비자에게 금리 인하 요구권을 안내해야 한다. 온라인 신청의 경우 재직증명서나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같은 증빙자료를 팩스 등으로 제출해야 할 수 있다. 이를 어길 경우 금융회사 또는 임직원에게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개인 고객의 경우 취업이나 승진, 재산 증가로 신용상태가 좋아진 경우에 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다. 금융회사는 고객의 신용상태 변화가 금리에 영향을 줄 정도인지를 고려해서 처리 결과를 10영업일 이내에 안내한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금리 인하 요구 제도를 이용해 대출금리를 낮춘 건수는 약 17만 1000건으로 집계됐다. 이를 통해 절감한 이자는 연간 4700억원으로 추정된다.
 
금융위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금리 인하 요구 제도 시행 현장방문'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카카오뱅크, 삼성화재, 웰컴저축은행이 모범 사례로 소개됐다. 이 중 카카오뱅크는 신용등급 상승 등 금리인하 승인 가능성이 높은 고객을 선별해 사전에 금리인하요구권 행사를 알람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범 적용한 사례를 발표했다.  
 
금융권의 금리 인하 요구권 활성화 방안도 공개됐다. 은행연합회 홍재문 전무는 이날 행사에서 세 가지 방안을 발표했다. 인터넷, 모바일 뱅킹을 통한 재약정을 가능하게 하는 방안 외에도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대국민 안내 및 홍보, 금융회사 직원과 대출모집인에 대한 교육 실시 등 방안이 담겼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부터 영업점 방문 없이 인터넷, 모바일 뱅킹을 통해 금리 인하 요구권을 행사한 대출의 재약정을 체결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현재는 인터넷, 모바일 뱅킹으로 금리 인하 요구권을 신청할 수는 있지만, 재계약을 하려면 영업점을 방문해야 한다. 
 
금융감독원 권영 부원장은 “취업, 승진을 하면 ‘대출금리 금리인하를 요구해야겠다’는 생각이 자동으로 떠오를 수 있게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