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故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화·조전 보낼 듯”

서울 신촌 세브란스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 김상선 기자

서울 신촌 세브란스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 김상선 기자

북한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조문단을 파견하는 대신 조화와 조전을 보내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북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12일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화와 조의를 보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정부는 고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측에 이 여사의 부음을 전달했다. 정부는 북측이 조문단 파견 또는 조전 발송 등으로 직접 이 여사에 대한 조의를 표해올 가능성을 주시하며 여러 경우에 대비해왔다.
 
일각에서는 이 여사가 생전 김정일 위원장을 조문했었고, 북측도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고위급 인사로 구성된 조문단을 파견했다는 점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문단을 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지난 2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경색된 남북관계에 부담을 느낀 북한이 조화와 조전만 보내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