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재 되고 싶어서"..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 카톡 대화 공개


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B.I)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대화에 따르면 비아이는 마약 구매 의사를 드러내며 대마초 흡연 사실도 직접 밝혔고 LSD 구매도 요청했다. 그러나 경찰은 이를 알고도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대화는 지난 2016년 이뤄진 것. 당시 비아이는 LSD 구매에 관심을 보였고 "3개 살까? 돈 아끼긴 해야해. 너가 사면 디씨 같은 거 안되나?"라며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 "나는 하나만 평생할거야. 사실 X나 매일하고 싶어. 근데 X바 비싸" 등의 메시지를 A씨에게 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압수한 휴대폰 등에서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확보했으며 A씨는 "카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다.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비아이에게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에 대해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공개된 대화에는 비아이가 직접 마약을 했다는 표현이 등장한다. 다른 사람들에게 절대 마약 이야기를 하지 말라는 A씨에게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거다"라고 분명히 언급한 것. 또 비아이는 A씨에게 대화 기록이 남지 않는 메신저를 사용할 것을 권하며 자신과의 카카오톡 대화도 삭제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최근 승리의 버닝썬 사태,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 등으로 각종 논란에 휘말린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의혹까지 보도되면서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에 대해 "현재 확인중이다. 곧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