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육대, 학과로 ‘찾아가는 학습법 특강’

삼육대 교육혁신단(단장 송창호)이 학습능력 향상을 위해 이번 학기부터 시행하는 ‘찾아가는 학습법 특강’ 프로그램이 재학생과 교수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ACE+)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찾아가는 학습법’은 각 학과가 희망하는 일정과 장소에서 학습법 특강을 개최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에 여러 학습법 특강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지만, 강의나 개인일정 등으로 참석율이 저조하자 학과로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마련한 것.
 
‘찾아가는 학습법’은 학과 교수가 특강 주제를 설정해 신청하면, 교육혁신단이 선정하여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강 일정은 정규 교과목 시간을 활용한다. 학생들의 참여율을 높이고, 해당 교과목과 연계한 학습법 코칭이 이뤄지도록 하기 위함이다.  
 
식품영양학과 노예원(2학년) 학생은 최근 전공과목인 ‘생리학’ 수업시간에 마련된 학습법 특강에 참여해 ‘학습일정 및 시간관리 전략’에 대해 배웠다. 그는 “평소 시간 관리와 공부방법이 비효율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여러 유용한 정보를 알게 되어 큰 도움이 되었다”며 “강사가 직접 수업에 찾아와서 특강을 진행한 점도 편리했다”고 말했다.
 
교육혁신단은 특강 주제에 따라 졸업생을 강사로 활용하기도 한다. 실제 해당 교과목을 좋은 성적으로 이수했던 만큼 보다 실질적인 학습전략 코칭이 가능하고, 진로 설계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보건관리학과는 이번 학기 2학년 과목인 ‘보건교육학’ 수업에 졸업생을 강사로 초청해 ‘찾아가는 학습법’을 진행했다. 이 졸업생은 학교생활을 하며 얻은 노하우를 인지전략과 연계하여 설명해 학습동기를 부여하고, 취업과 진학을 놓고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실제적인 조언을 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보건관리학과 손애리 학과장은 “우수한 성적으로 교과목을 이수한 졸업생만큼 좋은 학습법 특강자는 없다”며 “다음 학기 개설과목에도 ‘찾아가는 학습법’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혁신단 관계자는 “학습전략능력 및 학습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체계적이고 다양한 학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찾아가는 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